정헌조 개인전 ‘Continuous Present’: 10.9(화) – 10. 26(금)

 

1.       전 시 명 :  정헌조 개인전’
2.       기    간 :  10.9() – 10. 26()
3.       장    소 :  갤러리 이마주,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20길 12 AAn tower b1.
4.      
  전시문의 :  02-557-1950  gi@imazoo.com

 

The hinge of the Way, 72.7×60.6cm, graphite, embossment on paper, 2012

 갤러리 이마주는 2012년 10월 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정헌조展 을 진행한다. 정헌조 작가의 작품 속에는 대비적이면서도 여러 가지 중의적인 의미들이 한 화면 속에 공존하고 있다. 작가는 연필과 지우개를 이용해 긋고 지우기의 무수한 반복을 통해 완벽히 절제된 형상을 만들어 내는데 그의 작업에서 그리기와 지우기 곧 채움과 비움은 궁극적으로는 한가지이다. 전시 제목인 ‘Continuous Present’ 와 같이 작가는 대중성과 관계없이 본인의 성향이나 성격을 고집하여 한 가지 자기만의 스타일로 변함없이 작업해 나가고 있다. 작가의 동양철학적 생각, ‘The One is the All, The All is the One 본질적으로는 모든 것이 하나이지 않은가’ 라는 정헌조 작가의 화두를 이번 작품들을 통해 느껴보길 바란다.

 
The One is the All, the All is the One, 162.2x97cm, graphite, embossment on paper, 2012

 긋기와 지우기의 반복 “채움과 비움” ● 나는 화면 위에 연필로 한 줄 한 줄 그어서 그림을 완성한다. 흑연가루를 뿌리거나 뭉개서 톤tone을 만들지 않고, 마치 씨줄과 날줄처럼, 가로·세로 선들의 중첩으로 화면을 채워간다. 그리는 내내 한편에서는 지우기를 함께 한다. 불쑥 튀어나온 선, 넘치게 어두워진 명암 등이 지우기의 대상이다. 선 긋기와 그 과정에서 만들어진 불거진 흔적들을 지우는 행위의 반복의 결과가 나의 그림이다. 이 긋기와 지우기의 무수한 반복을 통해 나는 정제精製 된 모습의 이미지를 만들어 낸다. 나는 최선을 다해서 완벽히 정제된 형상을 만들어 내고자 한다. 결코 완벽에 도달할 수 없음을 잘 알고는 있지만 화면에는 연필로 그려낸 이미지와 함께 엠보싱(요철凹凸)으로 만들어진 형상이 공존한다. 이것은 그려진 것이 아닌, 화면에 만들어진 요철이 빛에 의해서 음영을 만들어 내서 생겨난 형상이다. 이 형상은 실체實體라고는 말하기 어려우나 인식할 수 있는 무엇이다. 지극히 아날로그적인 과정을 통해 그려진 이미지와, 허구와 실체라는 두 개의 의미를 동시에 내포하는 요철이 만들어 내는 형상은 존재에 대한 나의 질문을 담고 있다. ‘눈으로 볼 수 있다면 그것은 실재實在 하는 것인가? 볼 수 없다면 없는 것인가?’

 
The One is the All, the All is the One, 72.7×60.6cm, graphite, embossment on paper, 2012

 일상에서 얻어지는 많은 아이디어가 내 그림의 원천임은 말할 필요가 없다. 관찰과 사색을 통해 걸러진 나의 생각과 물음들은 단순한 형태로 화면 위에 옮겨진다. 하나의 생각이 하나의 그림에 오롯이 담기기도 하지만, 때로는 스스로도 한두 가지로 한정할 수 없는 여러 생각들이 하나의 그림에 섞이기도 한다. 많은 작가들이 그렇듯 나 또한, 작업에 대한 나의 의도와는 별개로, 작품을 보는 사람의 느낌과 감정에 맞추어서 다양하게 음미되었으면 하고 바란다. ● 나는 그림을 되도록 단순하게 표현하고 그 속에 의미는 깊게 담고자 한다. 단순한 이미지 못지않게 단조로운 작업의 과정은 스스로의 물음에 대한 성찰의 시간임과 동시에 그림 속 이야기의 무게만큼이나 그 과정도 의미가 있다. 흑연이 가진 완벽하지 않은 가능태적인 물성은 내가 작업 안에 담고자 하는 이야기와 함께한다. 연필과 지우개를 이용해 수없이 반복하는 긋기와 지우기, 다시 말해 채우기와 비우기는 내 드로잉 작업의 거의 대부분이다. 나의 그림 안에서 채우기와 비우기는 궁극적으로 하나이다. 마치 꼭 맞는 틀에 경첩이 끼워졌을 때 서로에게 끊임없이 반응할 수 있는 것처럼, ‘the hinge of the Way’는 ‘이것’과 ‘저것’이 더 이상 서로의 반대편을 찾지 않는 분별分別이 없는 상태를 의미한다. ■ 정헌조

 현 재 Present/Teaching

한국현대판화가협회 회원
한국예술종합학교 출강

 개인전 Solo Exhibition
2011      유아트 스페이스 외 8회

 주요단체전 Selected Group Exhibitions
2012      Korea International Art Fair (KIAF), 코엑스 (서울) 외 88회

 수 상 Awards
2002      RISD Award of Excellence (RI, 미국) 외 4회

 기 금 Grants
2011      서울문화재단 기금
2008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기금

 

입주작가참여 Artist in Residence
2004      Kimel Harding Nelson Center for the Arts (Nebraska City, NE, 미국)
                 Caldera Foundation (Portland, Oregon, 미국)

 작품소장 Collection
후쿠오카 아시아 미술관 (일본)
진천군립생거판화 미술관 (진천)
경남도립미술관 (창원)
미술은행 (과천)
(주) 공간사 (서울)
Kimel Harding Nelson Center for the Arts (미국)

가톨릭 광주방송국 (광주) 외

About chief editor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