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범한 소품들에서 최고의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창조하는 40만 대한민국 공예인들의 대축제가 다채로운 부대행사와 함께 서울 삼성동의 코엑스에서 9월 20일부터 23일까지 나흘간 펼쳐진다.

중소기업청 (청장 송종호)은 ‘제 42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을 9월 20일(목)에 개최하였다.

공예품의 내수진작 및 수출증진을 위해 1971년 시작한 이래로 ‘공예품 대전’은 국내의 공예품을 발굴·육성하여 우리나라 공예산업의 발전을 이끈 견인차 역할을 해왔다.

그동안 공예품대전이 수상작 전시위주의 전시행사였다면 이번 대전은 작품을 구매하는 프리마켓과 실제 공예품체험 등을 통해 일반인들이 공예와 친숙하게 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또한, 수상작들의 판로 확대와 지원을 위해 우리나라 대표 무역전시회로 유명한 ‘서울 기프트쇼’와 동시에 개최가 되어 기프트쇼의 다양한 바이어 및 참관객을 함께 공유하도록 하였다.

* 서울기프트쇼 : 국내외 업체가 함께 출품하는 국제 무역 전문전시회로서 선물용품시장의 저변확대를 위한 홍보·판매촉진 박람회

중소기업청은 향후 세계적인 ‘한국공예명품’을 만들기 위하여 공예품의 디자인 개발 지원 및 중소기업 전용매장인 ‘HIT 500 PLAZA’에 입점시키는 등 공예제품의 활발한 판로 개척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HIT 500 PLAZA : 서울 목동의 행복한 백화점에 위치하고 있으며, 국내의초기 기업·벤처기업 등의 중소기업 상품을 판매

한편, 금년도 공예대전에서는 16개의 시·도별 예선을 통과하여 본선에 진출한 447개 제품에 대해 1차·2차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당선작을 선정하였다.

개인상 부분에서는 영예의 대통령상에 한오경(전북, 미당)씨가 출품한 ‘혼수함’(종이공예)가 선정 되었으며, 국무총리상에 신재현 (대전, 대학생)씨의 ‘붉은라인 찻잔세트’와 현병묵(제주, 오일장 공예사)씨의 ‘제주도샬레’(목칠공예), 지식경제부장관상에 김윤선(서울), 김연오(전남)씨 중소기업청장상에 조하나(대전), 최차열(충남)씨, 공예협회장상에 이종창(전북)씨가 선정되었다.

* 그밖에도 각 후원기관장상 14점, 장려상 50점, 특선 70점, 입선 100점 등 총 242점이 입상작으로 선정

단체상에는 경기도가 최우수상을, 전라북도와 충청남도가 우수상, 서울시·대전시·전라남도가 각각 장려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 이번 공예품 대전의 수상작들은 9월 20일부터 23일 까지 서울 코엑스에 개최되는 ‘제42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서 일반인들에게 전시될 예정

공예품대전 행사는 수상작품 전시 외에도, 여러 부대행사들을 통하여 공예인과 일반인이 함께하는 화합의 한마당으로 만들 계획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 공예품대전 부대행사
16개 시·도 공예품 전시판매관, 공예품 오픈마켓, 공예품들을 직접 체험하는 공예체험관을 비롯하여 수상작가와 만남의 장, 공예협회 특별전시관 등으로 구성되며, 별도로 ‘2012 한지패션쇼’ 등의 이벤트 진행

출처: 중소기업청
홈페이지: http://www.smba.go.kr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