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뚝섬한강공원의 명물 ‘자벌레’ 전시 공간 무료 대관

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오는 4.25(수)까지 뚝섬한강공원 전망문화콤플렉스에서 5~6월 전시를 희망하는 개인·단체의 무료대관 신청을 접수 받는다”고 밝혔다.

5월 전시 신청은 4.25(수) 24:00까지, 6월 전시 신청은 4.30(월) 24:00까지 자벌레 홈페이지(http://www.j-bug.co.kr)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단, 5.21(월)~6.4(월)까지는 대관 불가.

‘전망문화콤플렉스’, 일명 자벌레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이용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뚝섬한강공원의 명물로서, 지난 2년간 약 180만여 명의 시민들이 다녀갔다. 또 현재까지 총 49건의 개인·단체전시가 무료로 대관·전시되어 시민들이 스스로 예술활동의 주체자로서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자벌레의 전시공간은 7호선 뚝섬유원지역 3번 출구 연결부분부터 자벌레 입구까지 길이 약100m, 폭 10m의 긴 복도식 구조로 되어 있으며, 전시 가능한 작품 수는 평면형 작품 기준으로 40점 이내다.

전시 장르에 따라 다양한 공간 구성이 가능하며, 시설의 구조상 온·습도 및 자외선에 취약하므로, 외부환경에 의한 작품 손상이 적은 장르의 전시가 가장 적합하다.

무료대관 신청 접수는 자벌레 홈페이지(http://www.j-bug.co.kr)의 ‘대관안내’, ‘온라인 대관신청’을 통해 하면 된다. 전시가능 일정 및 내용을 연락처와 함께 남기면 되고, 심사에 참고 가능한 작품이미지가 있으면 첨부하면 된다.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 후 전시내용의 검토를 거쳐 최종 대관이 결정되며, ‘환경’, ‘생태’와 관련된 전시는 우선 검토될 예정이다. 자벌레 대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화(02-3780-0796) 또는 홈페이지(http://www.j-bug.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자벌레는 시민이 만들어가는 시민의 전시공간으로서 보다 많은 사람들과 예술의 향기를 나누고자 하는 많은 예술가, 시민·동호회의 참여를 기다린다”고 말했다.

출처: 서울특별시한강사업본부

About Jongsam Kim

다양한 문화 예술의 artnews.me 입니다. 보도 수신 은 editor@artnews.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