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리오갤러리 서울ㅣ 라이즈호텔 <시차적응법 JET LAGGED> 개최

아라리오갤러리 라이즈호텔은 개관 두 번째 전시로 인도네시아 작가 좀펫 쿠스위다난토, 중국작가 주 시앙민, 그리고 한국작가 백경호, 심래정이 참여하는 아시아작가 그룹전 <시차적응법 JET LAGGED>을 개최한다.   삶은 특정 대상과의 끝없는 대면, 이해, 다툼 그리고 조율의 미로 속을 헤매거나 새 좌표를 설계해 나가는 여정에 다름 아니다. 그 대상은 특정 인물일 수도 있지만, 사회 구조가 되거나 혹은 목표이자 이상이 될 수도 있다. 이 대상들과의 관계는 태생적온도차로 인해 끊임없이 미끄러질 수 밖에 없고, 그런 까닭에 우리는 항상 그 차이에 적응하거나 조율해 나가려는 노력을 하게 된다. 전시 <시차적응법 JET LAGGED>은 그 간극들이 만들어내는 시차에 대항해 다양한 시각 언어로 스스로의 좌표를 설계하고 적응해 나가는 4인의 작가로 구성된 전시이다. 인도네시아 작가 좀펫 쿠스위다난토(b.1976)는 오랜 식민의 고통을 경험하면서 형성된 인도네시아 특유의 복잡한 문화적 풍경과 부조리한 사회역사적 구조, 그리고 피식민인으로서의 애환과 그 경계공간에서의 생존과 적응에의 고민을 비단 인도네시아적 층위가 아닌 범세계적 맥락에서 짚어내고 이를 설치작품과 영상작품을 통해 풀어낸다. 식민 역사 속에서 목숨을 잃어 신체가 없는 형상들의 대열과 이들이 치는 영혼없는 기계적 박수, 연주하는 이 없지만 혼자 움직이는 드럼, 그리고 식민 지배의 잔재이자 상징인 샹들리에 등의 배치는 오랜 식민 문화에서 형성된 벗어날 수 없는 정체성과 그 속에서 살아가는 개인의 좌절과 투쟁을 적나라하게 표현한다. 좀펫 쿠스위다난토는 인도네시아 가자 마다 대학교에서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하고 90년대 후반 음악 프로듀싱과 레코딩을 하며 음악가로서 커리어를 시작했다. 1998년부터 퍼포먼스와 문화정체성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실험적 예술그룹 티터 가라시(Teater Garasi)과 함께 활동했다. 그의 작품세계에서 음악과 퍼포먼스는 큰 부분을 차지하며 소리, 비디오, 기계를 이용하여 매체적 제한을 초월하고 공간 속에서 몰입적 서사를 창작한다. 좀펫은 자바와 타지의 문화적 만남을 해석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개인의 정체성, 집단 정체성 속에서의 개인의 정체성 등을 자신만의 시선으로 표현했다. 다양한 매체를 통해 좀펫은 시공간적 경계가 없는 결코 존재하지 않을 곳으로 관객을 끌어당겨 인도네시아의 파란만장한 정치사의 일부가 되길 요청한다. 고정된 형태가 없고 장소특정적인 좀펫의 작품세계는 환영에 가까운 모습으로 시공간이 뒤엉킨 곳에서 세상과 조우한다. 좀펫은 <On Paradise>(MAC’s, 그랑오르뉘, 벨기에, 2017), <After Voices>(셔먼 현대미술재단, 시드니, 2016), <Grand Parade>(트로펜박물관, 암스테르담, 2016), <On Asphalt>(NANZUKA, 도쿄, 2012), <Java’s Machine: Phantasmagoria>(오세이지 갤러리, 싱가포르, 2009) 등 다수의 개인전을 개최했다. 주요 단체전으로 <SUNSHOWER: Contemporary Art from Southeast Asia 1980s to Now>(모리미술관/국립신미술관, 도쿄, 2017), <Tom Tandio: The Man Who Fell into Art: Collecting as a Form of Personal Narrative>(송은 아트스페이스, 서울, 2016), […]

금산갤러리, <오마주! 강국진- 역사의 빛> (Hommage! Kang, Kukjin – Light of History)개최한다.

금산갤러리에서는  지난해 9월 故강국진 화백의 25 주기를 기념한 작년9월 <오마주! 강국진>(Hommage! Kang, Kukjin) 에 이은  두번째 개인전 <오마주! 강국진- 역사의 빛> (Hommage! Kang, Kukjin – Light of History)을 오는 2018년 7월 25 일부터 8월 18일까지 개최한다. 한국현대미술 최초의 행위예술가이자 최초의 테크놀로지 아티스트로, 최초의 판화공방 운영자로,  그리고 최초의 집단창작스튜디오 개념을 구현하였던 작가로 […]

[국제갤러리] 칸디다 회퍼 개인전 《Spaces of Enlightenment》 개최

국제갤러리는 현대 사진의 지평을 넓혀온 세계적인 작가 칸디다 회퍼(Candida Höfer)의 개인전 《Spaces of Enlightenment》를 7월 26일부터 8월 26일까지 개최한다. 국내에서 네 번째로 열리는 이번 개인전은 지난 50여 년간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해 공간과 인간을 사유해 온 칸디다 회퍼의 작품들 중에서도 1990년대 말부터 근래까지 촬영된 ‘공연장(Theatre, Opera House)’, ‘도서관(Library)’, ‘미술관(Museum, Collection)’ 등 […]